본문으로 바로가기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혼잡 완화와 환승편 개선을 위해 제2터미널을 이용하는 항공사가 기존 4개 항공사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네덜란드) 외에 7개 항공사가 추가로 이전 배치된다. 

이전 예정 시기는 항공사의 동계시즌이 시작되는 2018년 10월 말 이후다.


알리딸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항공(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멕시코(AM), 

아에로플로트(SU) 

등 7개 항공사가 이전한다. 스카이팀 소속 업체들이다.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스카이팀 소속 항공사 중에는 남방항공, 동방항공, 베트남항공 등 3곳 만이 1터미널에 계속 배치된다.

<이미지 출처 : 머니투데이>


기존 스카이팀 4개 항공사와 환승 및 코드셰어(공동운항)가 활발한 항공사들이 제2터미널로 옮겨감에 따라 환승 편의성이 개선되고 코드셰어 이용객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가는 오도착 사례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제1터미널은  2021년까지 대대적인 시설개선을 추진해 2터미널과 동일한 수준의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유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공항 2터미널에 7개 항공사 추가 이전  (0) 2018.08.07
뭉뜬 여행지  (0) 2018.08.01
[스크랩] 나라별 콘센트 완전 정복  (0) 2018.07.06
세미패키지 여행이란  (0) 2018.07.05
여권의 색깔  (0) 2018.07.04
[스크랩] 최저가 항공권의 비밀  (0) 2018.06.08
로밍 요금제 인하  (0) 2018.05.31
해외여행 모바일 데이터 차단하기  (0) 2018.03.06
기내 반입 물품 기준  (0) 2018.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