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채소와 야채의 차이 

- 야채 : 들에서 나는 것

- 채소 : 밭에서 나는 것

 

채소(菜蔬)는 나물을 뜻하는 채(菜)와 소(蔬)가 결합한 한자어이고, 야채(野菜)는 들을 뜻하는 야(野)와 나물을 뜻하는 채가 합쳐진 말로써 같은 뜻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채소는 우리의 한자말이고, 야채는 일본식 한자말이니 ‘야채’ 대신 ‘채소’로 써야 한다는 말이 많이 있다. 

예부터 중국에서는 소채나 채소라 했고,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채소로 써 왔다. 이와 달리 일본에서는 야채(야사이·やさい)가 있는데 일제강점기 때 우리나라로 건너와 널리 퍼졌다. 그러니 야채보다는 채소로 써야 한다는 얘기가 어느 정도 설득력을 갖는다.

그러나 정확한 근거는 없다. 오히려 야채라는 한자는 세종, 성종실록에도 기록돼 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야채와 채소 모두 대국어사전에 나오는 대표어이기 때문에 둘 다 옳은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진정한 우리말을 사용하고자 한다면 남새, 푸성귀라는 말을 쓰는 것이 더 좋다. 남새는 밭이나 들에서 재배한, 심어서 가꾸는 나물을 뜻한다. 또 푸새라는 말이 있는데, 푸새는 산과 들에 저절로 나서 자라는 풀이라고 한다.



채소와 과일의 차이

- 과일 : 나무에서 자라는 것

- 채소와 야채 : 밭, 들에서 나는 것


나무에서 열리는 사과, 대추, 밤은 과일에 속하고 밭에서 나는 수박, 참외, 토마토, 딸기는 채소에 속한다. 과일인지 채소인지 헷갈리는 것들은 ‘열매채소’에 속할 가능성이 높은데 수박, 토마토, 강낭콩, 딸기, 옥수수, 오이, 가지 등 가지에 매달려 열매로 열리는 것들은 모두 열매채소다. (견과류는 과일류에 속한다.)


학술적으로 구분하자면 채소는 일년생 식물, 과일은 다년생 식물이다. 

일년생 초본식물의 먹을 수 있는 부분을 채소, 다년생 목본식물의 열매를 과일이라고 한다. 사과나 배와 같은 목본식물의 열매인 과일은 한번 심으면 나무에서 해마다 열매가 생기는 다년생 식물이고 딸기, 토마토와 같은 초본식물은 해마다 심어줘야 하므로 일년생 식물로 구분할 수 있다.



출처 : 공감신문, 전북일보

'공유 > 지식백과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년의 날 선물의 의미  (0) 2018.05.21
유턴 신호 종류  (0) 2018.05.19
상극인 음식  (0) 2018.05.15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경기시간  (0) 2018.05.15
채소와 야채, 과일의 차이  (0) 2018.05.14
세계 3대 영화제  (0) 2018.05.13
국민연금 크레딧 알아보기  (0) 2018.05.11
사찰음식  (0) 2018.05.10
제주도 렌트카, 일반자차와 완전자차  (0) 2018.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