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동차 부품 교체주기

category 공유/생활 2018.06.14 11:30

■ 자동차 부품 교체주기



■ 자동차 관리요령 


- 새차 구입후 초기 1,000km가 중요합니다

최초 1,000km 전까지의 주행은 차량의 수명과 성능을 좌우 하는 기간입니다.

신차의 기계 부품들이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각종 기계 부품들의 제자리 잡기를 위한 워밍업 기간으로, 이 기간중 급출발,급제동을 삼가하고 고속으로 무리하게 달리는 것은 삼가해야 합니다.


출발전 점검이 중요합니다

출발전 3분이 3년을 좌우합니다. 차의 이상유무를 알리는 경고기능을 활용, 출발전 계기판만 살펴도 고장과 점검미숙에 의한 사고를 미리 막을 수 있습니다.

램프류와 타코미터 워셔액량을 살피고, 출발전 쓸데없는 공회전을 하는것은 바람직 하지 않습니다.


가족을 생각합니다

혼자 운전하더라도 가족이 함께 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족을 태운 운전자는 "빨리"보다는 "안전"과 "편안함"을 추구합니다.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은 금물. 급출발, 급제동, 끼어들기를 일삼는 나홀로 운전자는 차에 비정상적인 가혹조건을 자주 주게 되고 이는 결국 비정상적인 기계마모로 이어져 때이른 폐차장행을 부추깁니다.


경제속도로 알뜰운전을

경제속도는 안전속도, 행복속도, 환경속도, 내구속도. 무리한 과속은 차체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습니다. 

또 급가속, 급출발을 습관화하면 차 역시 급속도로 내구성이 떨어집니다.

유류비도 아끼고 차도 오래 타며 과속딱지 떼일 염려없는 경제속도를 지킵니다.


소모품은 제때에 반드시 교환

자동차의 소모품 교환주기를 넘기면 잔고장의 원인이 돼 차수명을 줄이는 주범이 됩니다. 점화플러그는 2만km마다, 엔진오일은 주행환경을 고려해 5,000~10,000km 주기로 교환합니다.


에어클리너는 오염될 경우 흡기효율을 떨어뜨려 자동차의 성능을 나쁘게 만들고 연료소모율을 높이는 주범이 됩니다. 2,000~3,000km마다 청소하고 엔진오일 교환시 함께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기타 자기차의 오너는 매뉴얼상에서 추천하는 부품교환주기를 철저히 지키는 것이 자동차 장수 비결임을 명심하여야 합니다.



차체관리를 철저히 합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자동차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부가 노화됩니다.

그러나 관리만 잘하면 항상 젊음을 유지할 수가 있습니다. 차체에 작은 흠집이 생겼다고 무시하면 안됩니다. 흠집관리에 소홀했다가 한 번 녹슬면 무서운 속도로 퍼져 차의 급속한 노화를 부릅니다. 차의 표면은 인간의 피부처럼 꾸준한 관리를 요합니다.

10년 넘게 거리를 누비는 차의 대부분은 새차보다 더 빛나는 외형을 갖고 있습니다. 차체를 꾸준히 관리하려면 차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필요하며 외형이 번듯한 차는 보이지 않는 부분도 건실합니다.


눈, 비오는 날은 운행을 피합니다

초보는 물론 운전에 어느 정도 이력이 붙은 운전자라도 기후여건이 좋지 않은 날 운전하면 사고위험이 커집니다. 

날이 궂으면 가급적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합니다. 

또 산성비, 눈길 위에 뿌려지는 염화칼슘은 차체부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차계부를 작성합니다

차에 애착을 갖고 차상태를 꼼꼼히 체크하려면 차계부를 이용하는 게 합리적입니다. 각종 오일류의 양은 적당한 지, 라디에이터는 누수가 없는 지 수시로 체크 합니다. 소모품 교환주기, 액세서리 가격, 고장수리비 등을 누적관리하면 나중에 같은 제품으로 바꾸거나 수리할 때 비교할 수 있습니다.


자가정비를 생활화합니다

차를 한꺼번에 완전히 수리하기 보다 자주 점검, 보수한다는 생각이 필요합니다.

보닛을 자주 열고 차상태를 파악하면 큰 고장을 막을 수 있습니다.

또 계절이 바뀌거나 장거리를 주행할 경우 미리 점검합니다. 세차에 게으른 것도 차의 수명에는 치명적. 가끔 셀프세차장을 이용해 직접 차의 구석구석을 닦아줍니다.


내차의 특징을 파악합니다

내차의 특징을 알고 타는 것이 좋습니다. 회전반경 등판능력 최고속도 등 제원표상의 신상명세는 물론 내차의 구조와 사용법에 대한 사전지식을 갖춘다면 위급한 상황시 대처능력이 빨라 집니다.


너무쉬면 성능이 녹슬수 있습니다

차를 오래쓰지 않으면 운동부족으로 성능이 나빠지게 됩니다. 최소한 일주일에 한차례 정도는 가벼운 운동을 시켜주는 것이 좋으며 장기출장으로 차를 방치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겨울철에 사용하지 않는 에어컨도 가끔 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믿을 만한 정비업소 두 군데를 정합니다

미국에선 운전자가 반드시 알아야 할 세 사람으로 의사, 변호사, 정비사를 꼽는다고 합니다.

운전자가 자신의 몸을 정기적으로 진단받듯 차도 정기검사가 필요합니다.

잔병 때문에 합병증이 생기듯 잔고장을 방치하면 큰 고장을 만들 수 있어서입니다.

또 정비소를 자주 바꾸면 정비사가 차상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할 수 있으므로 단골을 정해 정기적으로 점검받습니다.


사고차는 단명합니다

사고는 차 수명을 단축시키는 최대의 적입니다. 사고 후 완벽한 정비가 이뤄져도 사고경력이 없는 차와는 차이가 크며 대형사고의 경우 사고부위와 인접한 다른 부품 및 부속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운전이 중요합니다.


출처 : 주페이지




'공유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부품 교체주기  (0) 2018.06.14
달걀과 계란, 구운 계란 만들기  (0) 2018.06.12
화장품 전성분에 대해 알아보기  (0) 2018.05.25
상극인 음식  (0) 2018.05.15
채소와 야채, 과일의 차이  (0) 2018.05.14
사찰음식  (0) 2018.05.10
[스크랩] 봄나물 백과  (0) 2018.05.01
맥주의 종류 (에일과 라거)  (0) 2018.04.12
슈퍼푸드 간단히 알아보기  (0) 2018.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