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름은 겨울에 비해 자외선 지수가 높으며, 해변이나 바닷가의 자외선 반사율이 지상보다 높다.

강한 자외선이 장기적으로 눈에 노출되면 시력 감퇴를 비롯하여 검열반, 익상편, 백내장, 황반변성 등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고 눈 속에 활성산소를 일으켜 노화를 촉진시키므로 노안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러한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다.

투과율 30% 이상 그리고 자외선 차단율 90% 이상이 가장 적합한 선글라스 성능이다. 


선글라스 착용 시 주의해야 할 사항

- 자외선을 완벽히 차단하는 75~80% 농도의 선글라스 착용

선글라스를 선택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유해한 자외선을 완벽히 차단하는 지 여부이다. 

흔히 색이 짙을수록 자외선 차단이 잘 된다고 생각하지만 너무 짙은 색의 렌즈는 통과하는 광선의 양이 줄어들어 동공을 커지게 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너무 짙은 색의 렌즈보다는 75~80% 농도의 색상이 좋으며 이는 선글라스를 통해 착용한 사람의 눈이 들여다 보이는 정도의 진하기이다.



- 용도에 맞는 선글라스 착용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 정도와 렌즈의 진하기를 고려했다면 다음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용도에 맞는 렌즈 색상의 선택이다. 빨강, 파랑, 분홍, 보라 등 원색 렌즈는 사물의 색을 왜곡할 우려가 있어 오히려 눈에 피로감을 더할 수 있으니 선택 시 신중해야 한다. 

. 회색은 빛의 모든 파장을 균일하게 흡수하고 차단하기 때문에 자연색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어떤 상황에서나 기본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색상이다. 선글라스를 장시간 착용하는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 갈색은 빛을 산란시켜 사물의 구별을 어렵게 하는 청색 등의 단파장을 흡수 · 차단하는 기능이 있어 선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해변가 · 등산 등 야외활동을 할 때 적합하다. 

. 녹색은 렌즈를 착용했을 때 보이는 색이 자연색에 가까워 실제 사물과 이질감이 적고, 장파장의 광선을 흡수 및 차단해 눈이 덜 피로하게 한다. 운전 · 낚시와 같이 오랫동안 한 곳을 주시해야 할 때 적합하다.

. 오렌지 계열 렌즈는 눈 피로방지와 대비감도에 효과적이다. 청색광을 차단해 빛 번짐 등을 줄여 망막질환 및 황반변성 환자들의 활동에 도움을 준다. 



렌즈의 농도가 일정하지 않은 선글라스 역시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렌즈의 위에서 아래로 갈수록 농도가 옅어지는 선글라스는 하늘에서 내리쬐는 빛을 차단하고 아래로 내려다 보는 것을 용이하게 해준다. 이로 인해 자동차의 계기판을 보는 것에 지장이 없어 운전을 할 때 적합하지만 아래 방향에서 빛 반사가 많은 해변이나 설원에서는 적합하지 않다. 해변에서 보트를 타거나 설원에서 스키를 탈 때 적합한 선글라스는 렌즈의 위와 아래에서 중간으로 갈수록 농도가 옅어지는 선글라스이다.


UV400 

내 선글라스가 자외선을 차단하는 제품인지 확인하려면 ‘UV400’ 인증 마크를 받았는지 확인하도록 하자. 이 마크가 있는 제품은 자외선을 99% 이상 차단한다는 뜻이다. 이미 구매한 제품이라 확인이 어렵다면 근처의 안경점을 방문하도록 하자. 선글라스를 취급하는 안경점은 렌즈의 자외선 차단 여부를 체크하는 장비들도 대부분 갖추고 있다.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UV코팅의 수명은 대개 2~3년 정도이며, 험하게 사용했을 경우 그보다 짧아질 수도 있다. 그러므로 오랫동안 사용한 선글라스라면 자외선 차단이 어느 정도 되는지 한 번 체크할 필요가 있다. 차단율이 70% 이하로 떨어졌다면 새로 구입하는 것을 권장한다.


올바른 세척과 보관법

선글라스 수명을 길게 유지하려면 세척과 보관에 유의해야 한다. 바닷가 등 야외활동 때 착용했던 선글라스는 반드시 사용 후 세척해 보관해야 사용 기간을 늘릴 수 있다. 수많은 오염 물질이 묻어 있어 이를 잘 제거하지 않을 경우 코팅이 벗겨지거나 얇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먼저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푼 후 선글라스를 넣고 가볍게 흔들어 오염물질을 제거한다. 그다음 안경 전용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한 후 반드시 케이스에 넣어 보관해야 한다.



얼굴형에 따른 선글라스 선택

<이미지 출처 : 아주캐피탈 공식 블로그>


. 사각형

발달된 턱이 콤플렉스인 사람이라면 둥근 프레임의 선글라스가 제격이다. 턱으로 가는 시선을 분산시키면서 얼굴형까지 동그란 느낌을 준다.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는 테는 턱을 도드라져 보이게 하니 아래쪽으로 좁아지는 테를 선택하도록 하자.


. 역삼각형

각진 프레임보다는 보잉처럼 둥근 프레임의 연한 선글라스가 얼굴형에 찰떡같이 어울린다. 뾰족한 턱 때문에 강한 인상을 가진 역삼각형 얼굴이라면 둥근 프레임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둥근 프레임이 얼굴을 좀 더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효과를 주기 때문이다. 또 화려한 테보다는 무난하면서도 굵은 프레임이 트렌디한 멋을 살리기에 제격이다.


. 계란형

계란형은 보통 어떤 선글라스를 착용하더라도 무난하게 소화가 가능한 얼굴형이다. 선글라스 고르는 데 있어 크게 어렵지 않겠지만, 그중에서도 오버 사이즈의 선글라스가 얼굴형을 더 돋보이게 만든다.


. 둥근형

동글동글한 얼굴형에는 눈꼬리 부분이 살짝 올라간 캣츠아이 스타일이 가장 잘 어울린다. 둥근 얼굴을 갸름하게 만들고 또 도시적인 멋까지 연출해준다. 작은 프레임보다는 큰 것이 좋고 화려한 무늬가 들어간 프레임일수록 얼굴을 작아 보이고 페미닌한 매력을 한 층 더 끌어올려 준다.


. 타원형

얼굴형이 세로로 긴 사람이라면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 가로 길이를 참고해야 한다. 최대한 시선을 가로로 분산시켜 줘야 얼굴이 작아 보이며 모던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여기에 화려한 패턴이나 컬러가 들어간 안경테나 렌즈를 선택한다면 순하면서 샤프한 매력을 더할 수 있다.


'공유 > 지식백과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글라스 착용 시 주의할 점  (0) 2018.07.17
2019년 최저임금  (0) 2018.07.14
2018년 장마기간  (0) 2018.07.03
혼밥 레벨  (0) 2018.06.20
CVID, PVID  (0) 2018.05.29
연도별 최저임금(1989~2018)  (0) 2018.05.29
역대 천만 관객 돌파 영화  (0) 2018.05.28
캘리그라피란  (0) 2018.05.26
중고차 구입시 주의할 점  (0) 2018.05.24